세티즌 로고 홈이동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메뉴
Home > 리뷰 > 전문리뷰 > 스마트폰
M1 아이패드 프로 사용해보니...
iPad Pro 12.9 (2021) 512GB iPad Pro 12.9 (2021) 2TB iPad Pro 12.9 (2021) 256GB iPad Pro 12.9 (2021) 1TB iPad Pro 12.9 (2021) 512GB iPad Pro 12.9 (2021) 2TB iPad Pro 12.9 (2021) 256GB iPad Pro 12.9 (2021) 1TB iPad Pro 12.9 (2021) 128GB +
리뷰어  Cetizen
등록  2021/06/10     업데이트  2021/06/10
조회수  439


M1 아이패드 프로 사용해보니...


홈 버튼이 사라진 베젤리스 디스플레이 디자인의 아이패드 프로는 12.9인치형 기준 3세대부터 5세대까지 모두 동일한 디자인입니다. 태블릿 특성상 파지법 때문에 더 얇은 베젤은 큰 의미가 없고 현재 디자인이 사실상 거의 완성형에 가까운 디자인이라고도 볼 수도 있기 때문에 3세대째 계속 같은 디자인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12.9인치형 5세대는 두께가 미세하게 늘어났습니다. 3세대와 4세대의 두께가 5.9mm였고, 5세대는 6.4mm로 약 5mm 정도 증가했습니다. 그 밖에 카메라 디자인은 전 세대 아이패드와 동일합니다.
아이패드 프로 12.9인치형 5세대는 애플 기기 최초로 미니LED가 탑재되었습니다. 총 10,000개의 아주 작은 LED로 디스플레이를 구성했으며, 이는 밝기와 디스플레이 품질, 그리고 수명까지 증가시켰다고 합니다. OLED 디스플레이에 견줄 수 있는 디스플레이 품질과 색 표현이 가능했으며, 번인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기 때문에 이번 아이패드 프로 12.9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검은색 바탕에 흰색 글씨나 이미지를 띄워놓으면 볼 수 있는 블루밍 현상은 분명 느껴지긴 하지만, 그 정도가 크지 않으며, 주변이 어두운 상태에서 최대 밝기를 사용해야 볼 수 있기 때문에 일반적인 상황에선 잘 볼 수 없습니다. 그리고 디스플레이 끝이나 모서리 부분을 보면 다른 부분보다 약간 어둡고 녹색의 테두리가 보일 수 있는데, 오히려 블루밍보다 녹색 테두리가 조금 더 거슬리는 정도입니다. 마지막으로 리얼 블랙 표현은 LCD와 OLED 사이 정도라고 보면 됩니다. 분명 블랙에 가깝긴 하지만, OLED 대비 부족한 건 어쩔 수 없습니다.
2020년 말 맥북을 시작으로 선보인 애플 자체 제작 프로세서인 M1은 굳이 그 성능을 말씀드리지 않아도 엄청난 성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대부분 알고 계실 거라 생각합니다. 이 M1이 아이패드 프로에도 탑재됐는데, 사실 현재 iPadOS에서 M1은 거의 무용지물 수준이라고 볼 수 있고 제대로 지원하는 앱도 없기 때문에 전작 대비 어마어마한 차이는 볼 수 없습니다. 하지만 당장보다는 곧 다가올 WWDC에서 새롭게 공개될 iPadOS에 따라 M1 칩셋 탑재가 유의미해질지가 관건이기도 한데, 일단 당장은 M1 자체의 퍼포먼스는 맥북에서 느꼈던 그것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와 함께 매직 키보드도 바뀐 듯 바뀌지 않은 듯 출시되었습니다. 먼저 아이패드 프로와 붙는 부분의 자석 배치가 달라졌으며, 이 때문인지 이전보다 달라붙는 자력이 더 강해졌으며, 미묘하게 키감도 달라졌습니다. 전 세대 매직 키보드보다 아주 약간 더 무거워진 키감이며, 소리도 조금 더 무겁고 조용해졌습니다. 이 차이가 미세하기 때문에 두 개를 같이 놓고 쳐봐야 느낄 수 있는 정도이며, 따로따로 타건해보면 느끼기 쉽진 않습니다. 그리고 기존 블랙 색상외에 화이트 색상을 새롭게 선보였는데, 사용해보지 않아도 어마어마한 오염을 직감할 수 있는 그런 느낌입니다. WWDC에서 공개된 iPadOS15는 많은 사람의 기대와는 달리 아이패드 프로를 엄청난 오버 스펙 기기로 만들어버렸습니다. M1 프로세서를 활용한 무언가를 기대했지만, 딱히 이렇다 할 활용도를 찾을 수 없었고, 오히려 iPadOS가 M1 프로세서 활용에 발목을 잡는 수준이었습니다. 또한, 현재 대부분의 앱이 M1 프로세서를 완벽하게 지원하지 않아 맥에서 볼 수 있었던 어마어마한 성능 차이를 아이패드에선 느낄 수 없습니다. 영상 편집 앱을 통해 4K 영상 렌더링을 돌려봐도 전 세대 아이패드와 불과 1~2초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데, 이는 추후 업데이트를 기대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다소 허무하긴 하지만, 그래도 추후 가능성을 배제할 순 없기 때문에 앞으로의 업데이트를 기대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Creative Commons License
Cetizen.com에 의해 창작된 세티즌 리뷰 콘텐츠(사진,비디오,텍스트 등)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어떤 작업이든지 다 할 수 있을 것만 같은 12.9인치의 넓은 디스플레이 ⊙ 아이패드 자체는 685g으로 적당한 무게지만 매직 키보드가 더해지면 다소 부담스러운 무게 ...
등록 : 2021/06/03  |  조회수 : 546
(주)세티즌           대표 : 황규원           중고장터 고객센터 : 1688-4289 (평일 09:30~12:00 / 13:00~17:30)
사업자등록번호 : 138-81-99374           소재지 : 서울시 송파구 송파대로 167 문정역테라타워 B동 903호

Copyright ⓒ Cetizen. All Rights Reserved. (2000.4.1 ~ 2021.06.19)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